축구 월드컵

경기의 64개 중에서 5 경기를 할 로스토프 -나 – 도누시는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주인 중 하나가 돼었습니다. 돈의 수도인 로스토프 - 나 – 도누에 6월 17일, 20일, 23일, 26일에  경기는 4 번 그룹 스테이지에 개최될것입니다. 또 다른 경기는 7 월 2 일 월드컵의 16 강에 개최될 것입니다. 4만5천 명이 않아서 경기를 볼 수 있는 로스토프 아레나라는경기장에 브라질-스위스 (6월17일), 우루과이 -  사우디 아라비아 (6월20일), 한국 - 멕시코 (6월23일), 아이슬란드 - 크로아티아 (6월26일) 축구를 할 것입니다.

최고 수준으로 경기를 개최하기 위해 로스토프 - 나 - 도누는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변경되었습니다.

FIFA 월드컵시4만5천 명이 않아서 경기를볼 수 있는 로스토프 아레나라는 운동장은 지역의 주요 경기장이 될 예정입니다. 그 운동장은 VIP좌석의 754개, 스포츠 행사를 다루는 언론사의 2280 좌석을 포함합니다.

로스토프 – 나-도누에 챔피언십을 방문할 사람들은 바로 공항에서 도시 관광자원 대한 정보를 얻게 됩니다. 이를 위해 특수 대화형 터미널이 설치될것입니다. 게다가 관광객들은준비된 차량을 타서 시티 투어를 볼 수 있습니다.  또한 버스와 정류장에는 가장 중요한노선이 있는 지도가 갖추어져 있고 거리에는러시아-영어 보행자와 도로 표지판이 설치될것입니다. 도시 택시도 2018 년 월드컵 표시판도 포함됩니다.

극장 광장에  설치될 로스토프 팬 존은 팬의40,000 명이 동시에 수용 할 수 있습니다. 두번째 팬 존은 더 하나 화면이 설치될 분수 광장이 됩니다.  시청자들은 로스토프 – 나-도누에 나올 축구 시계를 보면서 챔피언십 참가국가의 시간을 확인할 수 있는데, 2018 월드컵을 상징하는 시계는 각 국가별로 다이얼의몇개가 있을 것입니다.

월드컵을 성공적으로 개최학 위해 로스토프자원 봉사자의1000 명정도  돠와줄 것입니다. 2018 월드컵 자원봉사자의 주요 업무는스포츠 축제의 친절하고 환영하는 분위기를만들뿐만 아니라 관중, 선수, 미디어, 월드컵의 공식 손님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것입니다.

 

페이지에서 실수를 찾았습니까?

메시지를 보내면 포털 편집자가 응답합니다.